빈대 퇴치 및 예방방법

빈대가 한국에서 50년만에 유행하고 있습니다. 유럽쪽에 거주를 해보셨다면 빈대(베드버그)경험이 있을겁니다. 유럽은 빈대와 함께 살아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래서 50년동안 우리나라에는 없던 빈대는 유럽사람들의 빈대 퇴치나 예방법을 유럽사람들의 노하우가 필수적입니다.

뉴스에서만 접하는 빈대가 집에서 발견된후 그때서야 빈대예방 하기에는 늦을 수 있습니다. 퍼지는 속도가 매우 빠르기 때문에 유럽에서 사용하는 빈대 킬러 스프레이를 하나쯤은 구입해서 비치 해두는것이 빈대를 예방하는 방법중에 하나 겠습니다.

빈대

빈대에 대한 진실

빈대는 다행이 질병을 전파하는 벌레는 아닙니다. 물림으로 인해 병을 퍼뜨리지 않아서 역학조사 또한 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한 번 서식하는 순간 퍼지는 속도가 엄청나게 빠르기 때문에 한마리 라도 발격 하는 즉시 전체 박멸이 필요 합니다.

국내 시판용 살충제로 박멸 가능?

불가능 합니다. 요즘 뉴스에도 나오듯이 살충제로는 박멸이 불가능 합니다. 1970년 80년대에는 살충제 등을 통해 박멸이 가능 했지만 지금의 빈대는 가정용 살충제에 대한 저항성을 가졌기 때문에 퇴치가 어려운게 사실입니다.

빈대 예방법

빈대는 침구류나 천 속에 숨어 있다가 물기때무에 침구류나 옷을 고온으로 세탁 하는 것이 중요 합니다. 빈대는 고온에 매우 취약하기 때문에 고온살균이 필요 하며, 만약 발견되었다면 침대나 침구류를 벽에서 분리 하는것도 노하우며, 살충제는 홈키파, 에프킬라 와 같이 국내 시판용이 아닌 빈대 킬러스프레이를 구입 해서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빈대에 물린후 대처 방법

진드기, 바퀴벌레와 닮은 빈대는 주로 침구류나 가구 또는 천 속에 숨어있다가 사람이나 동물 등의 피를 빨아 먹습니다. 물리고 나서 2일에서 7일까지의 잠복기를 가지며 가렵고 발진이 생기며 심하면 수면부족 또는 빈혈 염증으로 인한 고열 등이 발생 될 수 있습니다. 의류나 침구류를 고온살균 하고 전문적인 방역업체와 빈대 킬러스프레이로 자주 방역 하는 방법이 유럽인들의 노하우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유럽인들의 노하우 멈

빈대스프레이를 이용하여 퇴치 또는 구비를 해놔야 합니다. 하지만 살충제를 선택할때 일단 국내 화약약품으로 되어 있는 살충제는 퇴치가 어렵고 천연성분으로 이루어진 스프레이를 사용 해야합니다. 멈은 국화라는 뜻으로 유럽에서 천연살충제를 이용하여 인체 또는 반려동물에게 무해 하고 빈대에게만 효과적인 스프레이를 이용 하고 있습니다. 인터넷에서 멈 성분이 포함된 스프레이를 구하시거나 찾기 힘드시다면 어래 링크에서 천연 스프레이르 구입하세요

빈대킬러 천연스프레이